배너



공지사항

[뉴스]'수미네반찬' 오세득X이원일XB1A4 산들&공찬, 가족 식사 대접 위한 대용량 요리 준비

한쿡스   2019.05.09 09:25:24
조회수 816

 

[마이데일리 = 박지완 객원기자] '수미네반찬' 어버이날을 맞아 종로에 가게를 오픈해 부모님께 정성스런 음식을 대접했다.
8일 방송된 tvN '수미네반찬'에서는 구원투수로 셰프 오세득, 셰프 이원일, B1A4의 산들과 공찬이 특별 출연했다. 
이날 B1A4의 산들과 공찬은 연근전을 부쳤고, 오세특과 이원일은 메인 요리 준비를 함께 했다. 

이어 완성된 요리를 손님에게 나가듯이 세팅해 김수미에게 검사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모든 그릇이 유기여서 이에 대해 장동민은 무겁다며 투덜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셰프들이 만든 음식을 맛본 김수미는 칭찬을 자아냈다.대구뽈찜을 맛본 김수미는 "콩나물을 더 굵은 것으로 넣으라"고 조언다.

 이어 갈비찜을 맛본 김수미는 "최고다"라고 칭찬했다. 그러나 이내 무와 당근을 돌려깎지 않은 것을 지적했다.

 

닭볶음탕이 "더 빨개야된다"고 조언하자 이를 들은 여경래는 얼굴이 빨개지는 모습이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미카엘이 만든 꽃게탕을 맛본 김수미는 국물을 더 추가하라고 언급했다. 

이어 시청자들이 보내온 사연을 읽으며 오늘 진행할 일정에 대해 회의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픈 1시간을 앞두고 장동민은 B1A4 산들과 공찬에게 음식을 주문받는 방법을 설명했다. 

더불어 장동민은 이들에게 가마솥 밥 짓는 법을 설명했다. 

 

가게로 하나둘 손님이 모여들었고, 어머이날을 기념해 준비한 카네이션을 선물했다. 이어 가족 사진포토존에서 기념


 사진을 찍으며 식사 시간을 기다렸다.  


주방에서는 그릇에 음식을 소분해 준비해 놓았고, 그 사이 장동민은 사연을 보낸 시청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반찬을 미리 테이블에 세팅해 놓았고, 가게 오픈과 동시에 가족들에게 식사를 대접했다.

[사진 = tvN '수미네반찬' 방송 화면] 박지완 객원기자 wanide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공유링크

http://www.mydaily.co.kr/new_yk/html/read.php?newsid=201905090220239309&ext=na 

목록!--

비밀번호 인증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광고
장바구니
주문조회
배송조회
최근본상품
0/0